해양경찰 특공대 훈련시설 준공식 개최 FTS

 
   11일 강원 삼척시 근덕면 궁촌리 일원에서 해양경찰 특공대 훈련시설 준공식이 개최됐다.(사진제공=삼척시청)



 "경찰 김재범 출동 유도 새 목표 세웠다"



  해양경찰 특공대 훈련시설이 11일 준공식을 갖고 다음해부터 본격 운영된다.
  동해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양경찰 해상 대테러 및 특수임무역량강화를

  위해 강원 삼척시 근덕면 궁촌리 일원에 최적의 특공대 훈련시설을 건립했다.

  특공대 훈련시설은 지난 2011년 9월 착공해 2년 2개월간의 사업기간 동안

  부지면적 7만9632㎡, 연면적 2만9303㎡ 규모에 총사업비 191억원의 예산을

  투입했으며 지상 2층의 본관동과지상 3층의 대테러동, 지상5층 지하1층

  총 41실의 객실을 갖춘 숙영동으로 구성됐다.


  특히 본관동은 계획단계부터 건축물 에너지효율 1등급 건물로 설계시공 됐으며

  태양광시스템 도입으로 최대 70KW 전력을 생산 가능해 정부의 대체에너지 이용 및

  수요관리 정책에 적극 부응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.
 

  선박모형의 대테러동은 선박등선, 진입 후 테러범 소탕, 실내사격 등 해상에서 일

  어날 수 있는 상황에 맞는 최신의 전문훈련 시설로 구비됐다
  준공식에는 김대수 삼척시장 및 시의회의원, 각 기관ㆍ단체장,

  지역주민, 공사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.

  김석균 해양경찰청장은 “최신시설의 특공대 훈련장 준공으로 해양경찰의

  대테러 역량강화는 물론 운동장 등 시설개방을 통해 지역주민과 함께할 수

  있는 소통의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”고 말했다.

 

  동해해경청 관계자는 “이번 특공대 훈련시설 준공을 계기로 동해안

  중추 해상치안기관으로서 빈틈없고 철저한 임무수행 및 공정한 법집행을

   통해 보다 신뢰받는 국민속의 해양경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”고 말했다.
 
  [출처 : 아시아뉴스통신=
이형섭 기자]

  [원본보기]


  [FTS // 훈련장 시공]